“손실만 10억 유로” 방화로 생산 중단됐던 테슬라 독일 공장 11일부터 생산 재개

 

 

 

▲ 현지시각으로 지난 11일 전기가 완전 복구된 테슬라 독일 공장 운영은 단계적 복구될 계획이긴 하나, 이로 인한 피해액은 10억 유로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Sultane Yildirim, X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스프레이 뿌려 만든 운동화, 파리 올림픽 마라톤 대회 등장…“탄소배출량 75% 감축”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그린비즈, 정책

중국 전기차 ‘추가 관세’ 부과 확정 두고 EU 27개 회원국 의견 엇갈려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