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스타트업 오스모스·세이지스, ‘음쓰’ 염색으로 버섯가죽 지속가능성 높여

“균사체 대량 재배 역시 환경에 해 끼칠 수 있어”

 

▲ 지난 2020년 영국 런던에서 설립된 오스모스는 균사체 기반 가죽 미코를 개발했다. ©Osmose studio

 

▲ 2021년 설립된 영국 순환염료 스타트업 세이지스는 식품폐기물을 원료로 염료를 만든다. ©Sages

 

▲ 왼쪽부터 아보카도 폐기물을 사용해 염색한 황갈색 버섯가죽과 이후 여러 식품폐기물을 사용해 염색한 버섯가죽들의 모습. ©Osmose studio

 

▲ 왼쪽부터 오스모스의 공동설립자인 오렐리 폰탄 CEO와 애슐리 그랜터 CTO의 모습. ©Osmose studio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스프레이 뿌려 만든 운동화, 파리 올림픽 마라톤 대회 등장…“탄소배출량 75% 감축”

카본, 스타트업

탄소제거 스타트업 44.01, 3500만 달러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기후테크, 스타트업

대기 중 CO2로 만든 대체버터? 푸드테크 스타트업 ‘세이버’ 시제품 개발 성공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