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2023년 기후테크 투자 전년 대비 30% 감소…운송·에너지·식품 등 빅3 업종서 변화 관측

고금리·공급망 비용 증가 여파로 프로젝트 취소 연이어

 

 

 

 

 

 

 

 

 

 

▲ CTVC 분석 결과, 기후테크 산업 내에서도 초기 단계의 경우 벤처캐피털의 투자가 많았다. 반면, 후기나 성장 라운드의 경우 대기업이나 CVC들의 투자가 많았다. ©Sightline Climate 제공, 그리니엄 번역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기후테크, 경제

“韓 기후테크 기업,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한다”…산은, GCF 협력 속 2.2억 달러 지원

기후테크, 스타트업

대기 중 CO2로 만든 대체버터? 푸드테크 스타트업 ‘세이버’ 시제품 개발 성공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