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배터리 기업 노스볼트, ‘無리튬·니켈·코발트’ 차세대 배터리 공개

 

 

▲ 노스볼트가 에너지 밀도 향상에 성공한 나트륨이온배터리는 기존 리튬이온배터리보다 생산이 더 저렴할뿐더러, 안전하단 평가를 받는다. ©Northvolt

 

▲ 노스볼트는 양극재로 중국 의존도가 높은 리튬과 코발트 대신 나트륨과 철 등으로 생산되는 소재인 프러시안 화이트를 사용했다. 사진은 프러시안 화이트의 원료가 되는 합성안료 프러시안 블루의 모습. ©Northvolt

 

▲ 최근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및 리튬이온배터리 모두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S&P, 그리니엄 번역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가장 많은 투자금 모은 상위 기후테크 기업 10곳은?

기후테크, 산업

“파산‧폐업 잇따라” 기후테크 ‘빅3’ 업종 투자 전년 대비 평균 15% 감소

기후테크, 경제

2024년 상반기 기후테크 투자 113억 달러…“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