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없이 과대포장한 기후테크 기업 사례 늘어”…기후투자서 ‘딥워싱’ 예방 위한 방법은?

 

 

▲ 왼쪽에서 두 번째 인물이 더글라스 크레이그 파트너의 모습. 2021년 출범한 월드펀드는 유럽 내 기후테크 스타트업에 전문으로 투자하는 벤처캐피털이다. ©World Fund

 

 

▲ 기후테크 투자 활성화 및 투자 방법론과 측정 기준을 명확하게 만들기 위한 벤처캐피털 간 협력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예컨데 올해 4월 등장한 벤처기후연합이 가장 좋은 예다. ©VCA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경제

2024년 나홀로 위축된 아태 ESG 금융 “中 부동산 침체 여파 때문”

기후테크, 경제

“韓 기후테크 기업,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한다”…산은, GCF 협력 속 2.2억 달러 지원

기후테크, 스타트업

대기 중 CO2로 만든 대체버터? 푸드테크 스타트업 ‘세이버’ 시제품 개발 성공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