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2025년까지 일회용컵 사용률 0% 목표”…다회용기 이어 다회용컵 공유 시대 오나?

얼마전 스타벅스가 2025년까지 전 세계 모든 점포에서 일회용컵 사용률 0%에 도전한단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다회용기에 이어 다회용컵도 공유하려는 곳이 늘어나고 있어, 관련 소식 들고 왔습니다!

 

우리 같이 컵 공유할래…? 🥤

2014년 환경재단에서 실시한 텀블러 사용실태 조사에 따르면, 외출 시 텀블러를 가지고 나가는 비율은 31%에 그쳤는데요. 그 이유로는 ‘귀찮아서’가 1위를 차지했다고. ‘제로웨이스트(Zerowaste)’가 세계적인 트렌드로 떠오르는 만큼, 이런 귀찮음을 개선하기 위한 컵 공유 플랫폼이 활성화되는 추세라는 소식!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해줘! 😐

지난 몇 년 동안 다회용컵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 여러 개 있었는데요. 대표적인 사례 3곳을 설명해 볼게요.

  • 0텀블러 캠페인: ‘SK 대학생자원봉사단 SUNNY’와 수도권 4개 대학교가 함께 진행한 캠페인으로, 일회용컵 대신 교내 곳곳에 준비된 0텀블러를 이용할 수 있었다고. 교내 카페에서 텀블러 이용 시 할인해주는 이벤트도 적용했다고 하는데, 현재는 종료됐다고.
  • 서울오래컵: 환경재단에서 수도권 2개 대학 내 카페를 대상으로 진행한 다회용컵 대여 사업으로, 0텀블러와 마찬가지로 학생이나 교직원 누구나 배치된 다회용컵을 이용할 수 있었다고. 다만, 일회용 컵 보증제 준비를 위한 실험이어서 2개월 동안만 진행됐다고.
  • 보틀 클럽: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일대 10개 카페가 협력해 다회용컵을 쓰는 프로젝트에요. 음료는 다회용컵으로만 제공되고, 사용한 컵은 가장 가까운 곳에 반납하면 끝! 이 컵들은 반납된 각 카페에서 세척한다고.

 

+ 공통적으로 회수 문제를 고민했다는 후문담 🧽
위에 제시된 3개 사례 모두 회수 문제를 고민했다는데요. 일부 양심 없는 시민들이 반환 하지 않는 바람에 골머리를 앓았다는 썰! 0텀블러의 경우 캠페인 진행 10일 만에 전체 텀블러의 10%가 사라졌다고. 그래서 서울오래컵은 멤버십 제도를 운용해 사용자의 기본 인적사항과 정보를 기입하도록 했다고 합니다.

 

+ 아예 도시 전체가 다회용컵만 사용하는 곳도 있는데요 🇩🇪
독일에 있는 ‘프라이부르크(Freiburg)’란 도시 이야기인데요. 2016년부터 전체 카페 70%가 참여한 다회용컵 공유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보증금 1유로만 내면 누구나 컵을 사용할 수 있는데, 컵 반환 시 보증금은 돌려받을 수 있다고. 물론 이곳도 반납 안 하는 시민 때문에 고생 중.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디자인, 산업

상식에 도전한 日 100% 목재 업사이클링 ‘포레스트 크레용’…“나무는 모두 갈색이다?”

그린비즈, 경제

세계 1위 자산운용사 블랙록, 반ESG 공세에도 ‘더 엄격한’ 기후투자 정책 공개

순환경제, 산업

플라스틱 효소 재활용 기업 삼사라에코·카비오스, 투자 조달에 신규 공장 소식 연이어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