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된 P4G 정상회의…물·에너지·농업·순환경제 등 강조된 내용은?

며칠 사이 뉴스 기사를 도배한 정상회의 소식. P4G 정상회의? 녹색미래 정상회의? 말이 어렵고, 무슨 이야기 나눴는지 잘 모르겠다면?

그리니엄이 준비한 P4G 요점 정리, 이것만 보세요!

 

P4G는요 🤝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 위한 연대)의 약자!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해 2017년에 출범한 글로벌 이니셔티브(=민관 협의체)로 우리나라, 덴마크, 케냐 등 12개국이 참여하고, 매년 2년마다 정상급 회의를 개최한다고 해요.

  • 1차 정상회의는요 🇩🇰: 2018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최초로 열렸고요.
  • 2차 정상회의는요 🇰🇷: 2021년 우리나라 서울에서 개최! (지난해 코로나19로 연기된 것) 또, P4G 정상회의를 보다 알기 쉽게 우리말로 ‘녹색미래 정상회의’로 부르기로 했다고.
  • 3차 정상회의는요 🇨🇴: 2023년 콜롬비아에서 개최 예정!

 

+ 글로벌 민관협의체를 묻는다면 🤭
각 정부는 정책 방향과 초기 자금 제공! 기업은 투자 위한 실질적인 행동, 시민사회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각 과정에서 모니터링 역할을 수행한다고.

 

서울 P4G 정상회의에서는요 🇰🇷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최초의 다자환경정상회의로 5개 중점 분야(물, 에너지, 농업/식량, 도시, 순환경제)를 논의했어요. 이외에도 녹색금융, 그린뉴딜, 해양, 생물다양성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했습니다.

  • 참여국은요(45): 덴마크, 네덜란드, 미국, 에티오피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 45개국 참여.
  • 국제기구는요(2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통화기금(IMF) 등 21개 기구가 참여.

 

강조된 내용을 요약하자면 🖊️

  • 물 🌊: 기후변화 극복 위해 물 분야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결합한 스마트 물관리 중요성이 강조됐어요. 전 세계 물 문제 해결 위한 다자간협력체계 논의가 가장 활발했어요.
  • 에너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3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에너지 분야 시스템 전반에 걸친 혁신이 강조됐어요. 이를 위해 전력망 인프라 확충, 그린수소 상용화 투자 확대, 저탄소 에너지 시스템 구현 위한 인프라 혁신 등이 제언됐죠.
  • 농업/식량 🌽: 기후변화로 인한 식량 위기가 코로나19보다 더 큰 위협이 될 것이란 이야기가 나왔어요. 분쟁, 생물다양성 감소 등으로 SDGs 2번 목표 ‘기아 종식’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단 부정적인 전망도… 오는 9월 주요 20개국(G20) 농업장관회의와 유엔 등에서 논의를 이어간다고 해요.
  • 도시 🏢: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최신 스마트 기술을 도시에 접목시켜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는 논의가 이뤄졌어요.
  • 순환경제 ♻️: ‘제로 웨이스트’ 달성을 위해 순환경제로의 전환이 이야기됐어요. 특히, 일반 시민과 국가 그리고 기업 간의 파트너십 형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순환경제 분야를 좀 더 설명하자면 🔈

국제기구 수장, 기업 CEO, 학계, 정부 정책 담당자 등이 나와서 ‘순환경제’로의 전환이 왜 중요하고, 어떻게 달성할 수 있는지 이야기 나눴는데요. 각 연사는 공통적으로 순환경제로의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탄소중립 달성 위해 순환경제 전환은 당연한 것이라고. 이밖에도 연사들이 공통적으로 말한 것은:

  • 경제성 확보 ✏️: 지구촌 모두 순환경제 전환 촉진 요구, 각지에서 소비 욕구도 확인됐는데요. 순환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이 비용보다 더 클 것이라고.
  • 긍정적인 혜택 창출 ✏️: 매립되는 폐기물 양 감소, 기후변화 같은 환경 이슈들에도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올 수 있음.
  • 이를 위해 필요한 것들은 ✏️: 정부, 민간, 시민사회단체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협력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실천해야 하며, 대중에게 순환경제에 관한 교육 혹은 정보 제공이 동시에 진행되어야 함!

 

그래서 ‘서울선언문’에는 말이죠 🙋‍♂️

파리기후협정 목표 실현 위한 협력 강화, 녹색기술 향상, ESG 강화, 제로웨이스트 사회로의 전환 촉진 등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 14개가 두루두루 담겼어요. 다만, 각국의 기후대응 수준과 경제적 이해관계 등으로 인해 구체적 실천 계획이 아닌 말 그대로 ‘선언적’ 내용만 담겼다고.

 

+ 이에 대한 반응은 엇갈리는데요 🤭
환경·시민사회단체들은 실질적 해결책이 빠져 있고, 정부 역할보다 시장 금융이 지나치게 강조돼 있다고 지적했어요.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순환경제, 정책

2025년 재생원료 인증제 도입…정부 ‘사용후배터리’ 산업 육성 본격 나서

순환경제, 정책

플라스틱 국제협약 대응 과제는? 전문가·산업계 ‘대체재 기술개발·데이터 확보’ 촉구

순환경제, 정책

5개월 앞둔 플라스틱 국제협약 마지막 회의, 개최국 韓 대응 전략은?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