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 안에 지구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 이상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는 세계기상기구(WMO)의 경고가 나왔습니다. 1.5℃는 국제사회가 2015년 파리협정을 통해 합의한 기온 상승의 마지노선입니다.

지난 17일(현지시각) WMO는 스위스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북미, 유럽, 중국 등 세계 11개 기관이 만든 보고서를 토대로 작성됐습니다.

WMO는 올해부터 2027년까지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이 1.5℃를 넘어설 가능성이 66%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2020년, WMO는 5년 이내 지구가 1.5℃를 넘어설 가능성을 20% 미만으로 발표했습니다. 지난해에도 1.5℃ 한계를 넘어설 확률을 50% 안팎이라고만 밝혔습니다.

다만, WMO는 이는 ‘일시적 지구 기온 상승폭’에 한정된 예측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구 평균 기온이 1.5℃를 영구적으로 넘는 것이 아니라, 2027년까지 최소한 한해는 일어날 확률이 높단 것.

 

WMO “2027년까지 지구 평균 기온 한 번 이상 1.5℃ 넘을 것” 🌡️

현재까지 관측 기록상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는 2016년입니다. WMO는 이 기록이 5년 이내에 깨질 확률이 98%라고 내다봤습니다. WMO의 이번 예측에는 최근 엘니뇨 현상이 도래할 가능성과 연관이 있습니다.

엘니뇨는 동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평균보다 0.5℃ 이상 높은 상황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현상을 뜻합니다. 만약 수온이 1.5~2℃ 이상 높아지는 등 해수면 온도 상승이 큰 경우를 ‘슈퍼 엘니뇨’라 부릅니다.

문제는 엘니뇨가 지구 평균 기온을 약 0.2℃ 높일뿐더러, 지역별로 가뭄·홍수 등 여러 이상기후를 일으킨단 것입니다.

 

▲ 엘니뇨 현상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한 필요하다고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강조했다. ©WMO

마지막으로 엘니뇨 현상이 발생했던 2015년 말~2016년에 슈퍼 엘니뇨가 발생했는데, 올해도 슈퍼 엘니뇨가 일어날 가능성이 큰 상황입니다.

WMO는 엘니뇨가 기후변화와 결합해 세계 각지에서 이상기후를 일으킬 것이라 경고했습니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몇 달 안에 엘니뇨 현상이 발생할 것”이라며 “건강·식량안보·물관리·환경 등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준비가 필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탈라스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이번 보고서는 파리협정에서 채택한 1.5℃ 제한을 초과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그러나 점점 더 자주 일시적으로 1.5℃ 제한을 넘을 것”이라고 비관했습니다.

 

👉 ‘엘니뇨 주의보’에 올리브·설탕 등 식량가격 빨간불

 

<저작권자(c)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