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유통기한? 식약처, 유통기한 → 소비기한 표기 변경 추진

장 보러 가면 맨 뒤에 있는 상품을 고르는 분들 많으시죠. 재고 회전률을 위해 유통기한이 짧은 상품을 맨 앞에 비치하는 선입선출(先入先出) 때문!

그런데 이 유통기한 표기가 조만간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 같아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으로 표기 변경 위한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왜 갑자기 바꾼다는 거야? 🤷

사실,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바꾸자는 논의는 2011년부터 있었어요. 소비자의 대다수가 유통기한을 식품이 부패·변질하는 시점으로 오해한다는 이유로 꾸준히 지적돼 왔죠.

먹을 수 있는 음식이 그대로 버려져 유통기한 표기가 음식물 폐기물 증가에 기여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높았단 사실!

  • 소비기한을 왜 도입하나면요 💁‍♀️: 소비자 혼란 방지를 통한 음식물 폐기물량 감소, 국제적 추세 맞춰 식품 수출 시 비용 절감, 탄소배출량 감소 등을 위해 도입한다고.
  • 소비기한이 도입되면요 🍴: 대부분 식품의 소비기한이 유통기한보다 적게는 1.3배 많게는 7배까지 늘어나! (우유 14일 → 45일, 두부 14일 → 90일, 식빵 3일 → 23일, 고추장 18개월 → 2년 이상.)
  • 담당 부처인 식약처 왈 📢: “소비기한 표시제 도입하면 식품 폐기량과 온실가스 배출량 줄여 지속가능한 지구 환경 보전에 큰 도움이 될 것”

 

유통기한? 소비기한? 무슨 차이가 있단 건지 모르겠어! 🤷

유통기한보다 소비기한이 더 길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은데요. 유통기한은 말 그대로 시중에 유통할 수 있는 기한을, 소비기한은 섭취해도 건강에 문제가 없는 기한을 뜻해요. 단, 제품 특징에 맞게 냉장 혹은 냉동 보관이란 전제는 필수!

  • 유통기한(Sell by Date) 🙋‍♀️: 제조일로부터 소비자에게 판매가 허용된 기한 → 판매자 중심!
  • 소비기한(Use by Date) 🙋‍♂️: 표시된 기한 내 소비해도 안전에 이상 없는 기한 → 소비자 중심!

 

다른 나라는 어떻게 하고 있어? 🌐

식약처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제외한 미국, 호주, 일본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국은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을 쓰고 있다고 해요. 또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도 소비자 혼란 방지를 위해 2018년부터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이란 표기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고.

 

+ 유럽연합(EU)은요 🇪🇺
EU 회원국은 음식물 공급망 각 단계에서 폐기물 감축에 대처하고, 진행 상황을 보고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요. 2015년에 채택된 ‘순환경제패키지’에 따르면 소비자들에게 보다 알기 쉬운 식품 표시법과 정보 제공 방법 등을 계속 연구 중이라고 합니다.

 

+ 잠깐! 국내 유통기한이 언제 시작됐는지 묻는다면 🤭
1985년 ‘권장유통기한’이란 명칭으로 시작됐고, 2000년에 우리가 아는 ‘유통기한’으로 명칭이 변경됐어요. 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올바른 선택과 구매, 사용 방법 등을 돕자는 취지로 시작됐다고.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현지시각으로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기후·환경, 정책

바이든 美 대통령 대선 후보 자진 하차로 민주당 후보 교체 전망, 기후대응 영향은?

순환경제, 정책

백악관, 美 2035년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 전략 발표…“플라스틱 오염 ‘위기’ 맞아”

현지시각으로 지난 1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인준 투표 결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이 연임이 확정되자 기쁨을 표하고 있다.

그린비즈, 정책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기 연임, 韓에 미칠 영향은?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