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MZ세대 내 불어닥친 대체육 열풍…대체육이 도대체 뭐길래?

진짜 고기처럼 만든 인공 고기 ‘대체육’이 최근 국내에서도 각광받고 있어요. 대체육으로 만든 ‘노치킨 너겟’, ‘비건 육포’ 모두 출시 한달 만에 주문량이 10만 개에 달했다고! 도대체 대체육이 뭐길래, 다들 이렇게 열광하는 걸까요?

 

대체육이 뭐시여…? 🤷‍♀️

대체육은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같은 전통적인 육류를 대체할 인공 고기에요. 현재 단백질 원료에 따라 크게 식물성 대체육, 배양육, 식용곤충으로 구분하고 있어요. 해외에서는 수년 전부터 상용화되고 있을 만큼 익숙한 개념이라고.

  • 식물성 대체육🍆: 콩이나 대두 같은 식물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제조한 고기로, 콩고기를 생각하면 돼요! 현재 국내에서 접하는 대체육 제품 상당수는 식물성 대체육으로 만들어졌어요.
  • 배양육🧪: 소나 돼지, 닭의 근세포를 채취해 세포 공학 기술로 배양해 생산하는 대체육인데요. 기존 고기 맛과 99% 유사하지만, 높은 비용과 안전성 문제 등으로 아직 국내에서는 만날 순 없다고.
  • 식용곤충🐜: 대체육 중 가장 오래됐지만, 국내 소비자들은 아직 반기지 않는 재료이다 보니 소비자 혐오증 극복이 가장 큰 과제로 손꼽히고 있죠. 초콜릿맛 곤충단백질바가 판매되고 있단 사실은 안 비밀.

 

그냥 늘 먹던 고기 먹으면 안 될까? 🤷‍♀️

먹어도 괜찮아요! 다만, 우리는 ‘제2의 단백질원’을 고려할 만큼 시급한 문제들에 직면해 있어요. 기후변화와 자원 소모 등을 이유로 여러모로 대안이 필요한 상황! 일단 문제들을 하나하나 짚어볼게요.

  • 인구 증가하면, 육류 소비 Up 📈: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 세계 인구는 약 92억 명, 육류 소비량은 약 4.5억 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특히, 개발도상국의 육류 소비량은 선진국의 약 4배가 될 것으로 전망.
  • 가축 늘어나면, 자원 소모도 Up📈: 가축 사육은 다른 식량 생산에 비해 자원 소비가 크다는 사실 (세계 곡물 생산량의 40%가 가축 사료로, 전체 담수 중 25%를 축산업이 사용)
  • 온실가스 배출 Up📈: 2018년 기준 국내 탄소 배출량 중 농축산업은 2.9%. 지구촌 전체로 보면 축산업이 배출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무려 16.5%에 달한다고. 육류 소비가 늘어날수록, 온실가스 배출도 같이 상승한다는 것.

 

+국내에서는 20~40대가 주로 찾는 대체육 🥩
대학내일20대연구소에 따르면, 특히, MZ 세대 3명 중 1명은 ‘간헐적 채식’을 실천하고 있다고! 일주일에 한 번은 채식을 하거나 고기 먹지 않기, 비건 식당을 방문하는 등 일상에서 채식을 실천하려 노력하는 중. 체중·몸매 관리 그리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관심 때문에 실천한다고 해요.

 

+ 식품 1kg당 탄소발자국을 계산하면요? 🧾
양고기(39.2)>소고기(27.0)>치즈(13.5)>돼지고기(12.1)>칠면조(10.9) 순이에요. 반면, 과일이나 채소, 콩 같은 제품들의 탄소발자국은 매우 낮은 편. 돼지고기 1kg를 먹는 것은 자동차 운전 45km 온실가스 배출량과 같다는 사실.

 

+ 잠깐, ‘탄소발자국’은 또 뭐야? 🦶
탄소발자국(Foot Print)은 개인이나 기업, 국가 등 집단이 제품이나 서비스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의 양을 나타내는 지표.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쓰기

관련 기사

그린비즈, 산업

베이조스 지구 기금, 첫 대체단백질 연구센터 설립…“기초과학 지원으로 스타트업 도와”

기후테크, 산업

① ‘푸드테크 500’ 목록서 식물성 대체단백질 우세…2024년 푸드테크 업계 전망은?

그린비즈, 산업

美 아마존 대체단백질 6000만 달러 투자 발표 “대체육 ‘버블’ 논란 잠재울까”

많이 읽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