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연구를 통해 과학적 난제 해결에 도전하는 ‘스팀(STEAM)’ 연구사업*에 올해 총 882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전년 773억 원에서 109억 원 증액된 것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부터 2024년 스팀 연구과제 선정계획을 공고한다고 지난 19일 밝혔습니다.

이는 2011년부터 시행된 융합 연구개발(R&D) 사업입니다. 과학·정보통신기술(ICT) 등 융합기술에 사회·문화·교육·예술 등을 접목한 다학제 연구로 세계적 수준의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쉽게 말해 기후위기나 감염병 대응과 같이 기존 과학기술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복합문제에 해법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예산 882억 원 중 183억 원을 상반기 신규과제에 투입한단 계획입니다. 그중에서도 탄소중립·이차전지·바이오 등 융합기술에 중점 투자한단 계획입니다.

이는 작년 12월 제4차 융합연구개발 활성화 기본계획 내 ‘12대 미래개척기술 로드맵’에 따른 것이라고 과기정통부는 밝혔습니다.

12대 미래개척 분야에는 ▲기후변화 대응 ▲청정에너지 융합 ▲지구환경 회복 및 치유 ▲극한 미지 영역 개척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저작권자(©) 그리니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